heart to heart

heart to heart

Heart to Heart - Ep2720C02 The concept of Deep Listening

1mo ago
SOURCE  

Description

Heart to Heart Ep2720 All the Sounds of the World - Deep Listening - Musician, Pauline Oliveros Public art can make a city beautiful. But more than that, it can represent the city's cultural identity and become the site of communication for citizens. The Anyang Public Art Project, APAP, has been helping public art fulfill its purpose since 2005. The 2014 APAP's theme is "Public Story." It will exhibit a variety of works and performances by about 30 teams from Korean and abroad. One of them, Pauline Oliveros, has sparked interest even before the APAP opens. Oliveros is a renowned composer and a leader in the world of modern music. She's also the creator of a concept called Deep Listening. She uses her whole body to listen to all the sounds that we usually fail to notice. This is Pauline Oliveros's first visit to Korea. And Deep Listening is about to enter the sphere of public art in Korea. This week on [Heart to Heart], we talk to Pauline Oliveros about Deep Listening. 세상의 모든 소리 - 딥리스닝 - 음악가, 폴린 올리베로스 21세기를 사로잡은 화두, '파괴적 혁신'! 경영학계의 아인슈타인으로 불리는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하버드대 교수가 정립한 이론으로, 이을 통해 기술은 발전하고 인간의 삶은 더욱 풍요로워졌다. 시민과 소통하는 공공예술의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안양공공예술프로젝트(APAP)는 지난 2005년부터 계속됐다. 특히 올해 제4회를 맞이한 2014 APAP의 주제는 '퍼블릭 스토리'. 약 30팀의 국내외 작가들이 참여해 다양한 작품과 퍼포먼스를 선보이고 있다. 그 중, 개막전부터 화제를 모았던 참가자는 현대 음악의 거장 폴린 올리베로스! '딥리스닝'의 창시자이기도 한 그녀는 온몸을 활용해 세상의 숨겨진 소리에 귀기울이는데... 한국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폴린 올리베로스의 딥리스닝과 공공예술의 만남, 이번주 [Heart to Heart]에서 그 설레는 현장으로 떠나본다.